HOME > 열린마당 > 의학뉴스
제목 日, 피부과 전문 제약사 ‘폴라파마’ 탄생
내용 일본에서 피부과 처방약에 특화한 제약회사인 ‘폴라파마’(Pola Pharma)가 탄생, 4월부터 본격적인 영업에 들어간다.



폴라는 지난해 9월 순수 지주회사인 ‘폴라 오르비스 홀딩스’를 설립하고, 올해부터 폴라화장품, 폴라화성공업, 오르비스 등을 산하에 두는 신체제로 전환한 바 있다.



이번에 신체제로 전환한 것을 계기로 폴라화성공업의 연구개발부문과 카야쿠를 통합한 새 회사 폴라파마를 설립하고, 피부과 분야를 주축으로 신약개발에 주력한다는 방침이다. 폴리파마는 자본금 5억엔, 직원 약 270명 규모이다.



폴라는 1983년에 카야쿠에 자본참여 하는 형태로 의약사업에 진출한 뒤 폴라화성공업이 연구개발을, 카야쿠가 판매하는 체제를 취해 왔다. 지금까지는 이렇다 할 신약이 없고 카야쿠는 제네릭약 판매에 주력했으나, 2년 전 외용 항진균제 개발에 성공하는 등 최근에는 연구개발력도 강화하기 시작했다.


정우용 기자 (yong1993@bosa.co.kr)
기사 입력시간 : 2007-02-03 오전 9:00:09